제  목 한국항공우주산업 소식
작성자 KSAS
등록일 2019-05-22
이메일 jass@ksass.or.kr

한국형전투기(KF-X) 첫 부품 가공 착수

- 진화적 개발개념 적용한 KF-X, 2021년 시제기 출고 이상 무!

- 김조원 사장, “빈틈없고 완벽한 KF-X 개발 위해 혼신의 힘 다할 것

 

한국항공우주산업(KAI)14일 사천 본사에서 한국형전투기(KF-X) 시제기의 전방동체 주요기골인 벌크헤드 가공에 착수하는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벌크헤드는 전투기가 고속비행 시 발생하는 압력으로부터 항공기의 변형을 방지하기 위한 뼈대역할을 하는 주요 구조물이다. 행사에는 방위사업청 사업관리본부장을 비롯하여 KAI 김조원 사장, 사천시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방위사업청 강은호 사업관리본부장은 축사에서 KF-X 개발에 참여한 관계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며정부기관, 참여업체들이 합심하여 시제기는 물론 초도비행까지 정상적인 개발이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KAI 김조원 사장은 빈틈없고 완벽한 KF-X 개발을 위해 전 구성원이 혼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화답하며 “KF-X사업을 통해 자주국방력 증강과 국내 항공산업을 발전시키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KF-X 정상적으로 개발 진행 중... 2021년 시제기 출고 이상 무!

현재 KF-X는 전체 설계도면의 약 15%가 진행되었고, 상세설계 검토(Critical Design Review)가 완료되는 9월 이후에는 80% 이상으로 완료될 것으로 예상된다. KF-X201512월 체계개발 착수 이래 2016년 체계요구조건검토(System Requirement Review)와 체계기능검토(System Functional Review)를 통과했다. 2018년에는 기본설계검토(Preliminary Design Review)를 통해 항공기 외형을 확정하며 계획대로 순조롭게 개발이 진행되고 있다. KF-X20214월 시제기 출고가 계획되어 있다.

전투기 독자개발을 통해 자주적 국방력 건설에 기여

KF-X는 한국 공군의 미래 전장운영 개념에 부합하는 성능을 갖춘 항공기로 국내 최대 규모의 연구개발사업이다. T-50FA-50 개발을 통해 축적된 기술을 바탕으로 임무 및 비행제어컴퓨터를 자체 개발함은 물론 주요 항공전자 센서 국산화를 진행 중이다. KF-X 개발 성공 시 독자적인 성능개량은 물론 원활한 후속군수지원을 통해 변화하는 미래전장 환경에 능동적인 대처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개발리스크 경감을 위한 진화적 개발개념 적용

KF-X는 군의 요구 성능 충족을 위해 개발리스크를 낮추고 적기 전력화를 위해 진화적 개발개념(Block/)을 적용하고 있다. 진화적 개발은 첨단기술 도입에 따른 개발위험도 관리를 위해 무기체계 연구개발 시 전 세계적으로 적용하고 있는 기법이다. 미국 역시 F-18 F-35 개발 시 동일한 개발개념을 적용했다.

항공산업, 대한민국 미래 신성장동력 견인

KF-X는 자주국방뿐만 아니라 기술축적, 일자리 창출 측면에서도 국내 항공산업 육성에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KF-X 체계개발 사업에는 16개 국내대학, 11개 연구소 및 85개 업체 등 약 112개 기관이 개발에 참여하고 있으며, 시제작이 본격화 되면 추가로 35개 기관이 참여 할 예정이다. KF-X 체계개발을 위해 2018년에만 약 700명의 인력이 채용 되었으며, 상세설계가 진행되는 올해에도 약 400명의 인력이 추가로 채용될 계획이다. 특히, 지난해 말까지 조선업계 설계인력은 약 260명이 채용되어 지역경제 안정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KAI, 민간 우주센터 건립 추진... 우주기술 개발 인프라 통합

- 198월 부지조성 완료, 206월 완공 목표 / 대전연구센터 사천 이전

- 김조원 사장 우주센터 건립, 민간 주도 우주 산업화 이끄는 전기가 될 것

 

KAI와 사천시가 경남 사천 용당리 인근에서 ‘KAI 우주센터 부지조성 착공식을 가졌다. 이번 착공식에는 김조원 사장과 여상규 국회의원, 송도근 사천시장, 사천시의회 의장, 경남도의원, 협력업체 관계자 등 총 200명이 참석했다.

KAI‘198월까지 경남 사천시 사천읍 용당리 인근에 총 면적 29,113규모의 부지를 조성하고, ‘206월까지 연면적 17,580규모의 민간 우주센터를 건립한다. KAI 우주센터는 550명 규모의 R&D 사무동과 실용급 위성 6기를 동시 조립할 수 있는 조립장 및 최첨단 위성시험장 등을 갖추게 되며 중대형 실용급 위성의 개발과 양산을 담당하게 된다.

김조원 사장은 이번 우주센터 건립은 민간 주도의 우주 산업화를 이끄는 도약의 전기가 될 것이라며향후 국내 중소 우주 전문업체들과 협력하여 국내는 물론 해외시장에도 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KAI는 우주센터 건립을 통해 설계-제작-조립-시험을 One Site로 통합하여 우주기술 개발 인프라를 최적화 하는 한편, 본사 R&D인력 2,100명과의 협업으로 개발 시너지를 높일 계획이다. KAI는 현재 우주사업을 전담하고 있는 대전 연구센터를 우주센터가 위치한 사천으로 이전 할 계획이며, 올해 1월부터 200여명의 인력이 순차적으로 이동하고 있다.

KAI는 항공사업 뿐만 아니라 우주사업 참여를 지속적으로 확대하며 국내 민간 우주기술 강화 및 산업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KAI는 그동안 다목적실용위성(아리랑) 1호에서 7호까지 1톤급 위성과 3톤급 정지궤도 복합위성 개발에 참여해 왔다. 첫 민간 주도 개발사업인 차세대중형위성의 개발을 통해 500kg급 표준 위성 플랫폼을 확보하여 향후, 양산과 수출사업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KAI지난해 군 정찰위성 수주로 국방위성 분야에도 진출했으며, 향후, 다목적실용위성, 정지궤도복합위성, 항법위성 등 다양한 위성 개발 참여가 기대된다. 더불어, 한국형발사체(누리호)의 총조립 기술을 기반으로 발사체 체계종합기술을 강화하고 향후, 위성 발사 서비스 사업까지 사업영역을 확대해 우주 전문 업체로서의 입지를 구축한다는 목표다.

KAI는 향후 우주사업 인프라 및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현재 2000억 원 규모인 우주사업 매출을 2030년 연 1조원 규모로 성장시키며 국내 우주산업 발전을 선도할 계획이다.

 

 

KAI, 소형무장헬기(LAH) 엔진 Run(가동)’성공

- 지상시험의 마지막 관문 통과, 비행시험 단계 본격 돌입

- 2022년까지 개발 완료청신호상반기 중 초도비행 예정

 

KAI4 5, 소형무장헬기(LAH, Light Armed Helicopter) 시제 1호기의 엔진을 최초로 가동하는엔진Run' 지상시험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험은 방위사업청 사업관리자가 참관한 가운데 KAI 비행시험진행관(Test Conductor)의 통제 하에 사천 본사에서 진행됐다. 엔진 Run은 비행시험에 착수하기 전 엔진 가동 중 동력전달장치, 비행조종·연료·유압·전기계통 등 모든 계통이 헬기에 통합된 상태에서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 확인하는 지상시험의 마지막 단계로 약 2주간 진행될 예정이다.

LAH는 엔진 Run에 성공하며 지상시험을 마치고 본격적으로 비행시험단계에 진입하게 된다. KAI20156LAH 개발에 착수한 이후 20168월 기본설계, 201711월 상세설계를 마쳤다. 작년 12월에는 시제 1호기를 공개하고, 올해 1월부터 주요 계통과 시스템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한 지상시험을 수행해 왔다. 이달 중 초도비행준비검토회의(FFRR, First Flight Readiness Review)를 통해 비행가능 여부를 확인하면 상반기 내 초도비행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20228월까지 약 3년간의 비행시험을 거친 뒤 전투적합성 여부를 판정받고, 11월 체계개발을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KAI 개발본부장 최종호 전무는 "LAH 엔진 Run의 성공을 위해 함께 노력해온 모든 관계자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앞으로 진행될 비행시험도 철저하고 완벽하게 수행하여 군과 국민의 기대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KAI, 수리온 판로 확대·소형헬기 시장 선점 나선다

- 26일까지, 대구(EXCO)16회 국제소방안전박람회참가

- 산불진화 수리온의 성능 입증정부기관 국산헬기 도입확대 기대

 

KAI424일부터 26일까지 대구 엑스코(EXCO)에서 열리는16회 국제소방안전박람회에 참가해 수리온의 판로 확대와 함께 소형민수헬기(LCH·Light Civil Helicopter) 헬기 시장 선점에 나선다. ‘안전한 나라! 행복한 국민!’을 주제로 열린 이번 박람회는 국내외 335개의 기관 및 단체가 참여한 국내 최대 소방안전박람회다. 또한, 몽골과 라오스, 베트남 등 15개국 16개 기관의 소방인사 30여명이 방문해 국산 소방제품을 관람하고 수입 상담을 진행하는 등 아시아에서 가장 국제적인 소방행사로 알려져 있다.

이번 행사에서 KAI는 수리온 기반의 제주소방헬기 한라매 임무 훈련 영상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영상에서는 외장형 호이스트(Hoist·인양장치)를 활용해 신속한 인명구조 훈련 모습과 산소공급 장치, 심실제동기 등이 포함된 응급의료장비(EMS Kit)를 장착한 국산헬기 내부 모습도 담겼다. 한라매는 수색구조, 응급환자 이송, 화재진압 등 임무가 가능한 첫 국산소방헬기로, 오는 6제주도 소방항공대창설에 맞춰 실전 배치가 이뤄질 예정이다. KAI는 지난 2015년 제주소방안전본부와 계약을 체결했다.

또한, KAI는 소형민수헬기(LCH) 기반의 소방·경찰헬기 파생형도 함께 선보이며 첫 번째 고객을 확보하기 위해 소방본부 관계자를 대상으로 마케팅 활동을 전개했다. LCH는 중대형급인 수리온(8.7t)보다 작은 4.9t급의 헬기다. 2021년 개발 완료 후 소방·경찰·산림 등 정부기관용 헬기 뿐 아니라 운송, 관광, 레저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될 전망이다.

최근 발생한 산불로 인해 산불진화 헬기에 대한 소요가 확대되고, 2023년까지 중앙119구조본부와 전북, 광주, 인천 등의 소방당국이 노후헬기 교체와 헬기 추가 구매를 추진 중이다. 향후 국산소방·산림헬기의 도입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산림청 영암산림항공관리소에서 운용중인 국산산림헬기는 지난 강릉시 옥계에서 발생한 산불 진화에 출동해 임무를 수행했다. 지금까지 정부기관이 구매한 국산헬기는 소방헬기 1, 산림청 1, 해양경찰청 3, 경찰청 8대 등 모두 13대다. KAI 관계자는 국산헬기가 정비, 수리 등의 신속한 후속지원이 가능해 임무 가동률이 더욱 향상될 수 있다.”첨단 임무장비와 응급 의료장비가 탑재된 국산소방헬기가 국민 안전을 지키는 데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