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대한항공(KOREAN AIR) 소식
작성자 ksas
등록일 2016-05-18
이메일 ksas@ksass.or.kr

◇ 대한항공, 무인항공기(UAV) 양산사업 계약 체결

대한항공은 지난 12월말 방위사업청과 우리 군에서 공중감시정찰 역할을 수행할 사단정찰용 무인항공기(UAV) 양산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양산사업은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총 5년간 약 4,000억원 규모이며, 금번 계약금액은 2018년까지 3 년간 약 2,300억원이다. 사단정찰용 무인항공기는 지난 2014년 11월까지 4 년간 대한항공 주관으로 개발되어, 지난해 운용시험 평가 결과 전투용 적합 판정 및 국내 최초로 무인항공기 감항 인증을 받은 바 있다.

사단정찰용 무인항공기는 폭 4.2m, 길이 3.4m이며, 포장되지 않은 야지의 야간 및 안개 상황에서도 자동으로 착륙 할 수 있다. 산악 지형이 많은 환경을 고려하여 급강하 비행능력을 갖추도록 설계되어 협소지역에서도 착륙 목표지점에 정확하게 착륙 할 수 있으며 착륙 후 30M 이내에서 정지한다. 착륙장치는 휠 타입과 스키드 타입으로 교체 장착 할 수 있고, 비상시에는 낙하산을 전개하여 비행체를 안전하게 회수하는 등 군 작전 운용성능 및 신뢰성이 매우 높게 개발되었다.

또 유사성능의 무인기에 비해 소형화로 운영비를 최소화 하였으며, 2 대 동시 비행이 가능하여 24시간 연속적으로 임무수행 할 수 있고 10 KM 밖의 물체를 정밀하게 확인하고 목표물을 자동 추적하는 등 각종 우수한 성능을 갖추고 있다.

이 무인항공기는 대한항공과 국내 협력업체들이 개발단계부터 적극 투자 및 참여를 통해 국산화율이 95%에 달하며, 국내 자체기술로 사단정찰용 무인항공기의 성공적인 개발을 계기로 그 동안 중앙아시아 및 남미 국가들의 시장개척을 추진해 왔으며,이미 해외 다수의 국가가 관심을 표명하여 수출 협의 중으로 향후 국내생산 유발 효과 또한 매우 클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대한항공은 1976년 국내 최초 군용 완제기 500MD 헬기 양산을 시작으로 F-5 제공호 전투기 생산 등 국산 항공기 양산 시대를 열었으며, 보잉, 에어버스 등 세계적 항공기 제작사의 항공기 국제 공동개발에 참여해 설계 및 생산 능력을 인정받았다.

특히 1990년대 후반부터 무인기 시장의 잠재력을 인지하여, 이에 대한 역량을 집중한 결과, 사단정찰용 무인항공기 이외에, 중고도급 무인기, 틸트로터 무인기 및 500MD 무인화 사업 등을 통해 국내 최고의 무인항공기 개발업체로 위상을 공고히 하고 있으며 미래 전투환경에 꼭 필요한 저피탐 무인항공기 개발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다.

 
첨부파일